페이스북
링크 복사
 
Eunjeong Choi  
2014 Ph.D, Candidate, Painting, Hong-ik University, Seoul, Korea
2008 M.F.A, painting, Hong-ik University, Seoul, Korea
2004 B.F.A, painting, Incheon Catholic University, Incheon, Korea
 
Since completing her PhD in Fine Arts at Hongik University, Eunjeong Choi has showcased her diverse works through solo and group exhibitions. Her paintings are filled with flashy signs, as if the viewer is looking into a digital world, and prompt audiences to imagine fantastical images that they’ve never considered before.

Choi creates a virtual world and repeatedly produces a space within a space by weaving together multiple scenes that unfold as if they were pieces of a memory. The physical properties of the three-dimensional masses of paint create the optical illusion of another dimension on the two-dimensional canvas. The artist’s portrayal of paradise-like scenes draws the viewer closer and conjures up memories of an idyllic space instead of creating a feeling of distance caused by the unfamiliar.

The strange compositions that do not occur in reality, illogical spaces, and links to the geometric world seen in Choi’s work are all symbolic of ‘hetero-ecotopia.’ This term, which accurately describes Choi’s works, is a combination of ‘heterotopia’—a term coined by Michel Foucault to refer to spaces that are different from the daily spaces in which we live—and ecological utopia. According to Choi, ‘Humans build cities and create civilizations, but at the same time, they also project all their emotions onto the cities they have forged and change them. A perfect city cannot be found anywhere, and as we all know from our own present lives, no one will create a life for you in paradise or a new city.’ Yet, Choi still explores ways of expressing, in different languages, the lives each of us lead in our urban environments.

Eunjeong Choi has held exhibitions titled Passage: Artificial Paradise (Seojung Art, 2022) and Post Analog Tendencies of MZ Generation (Osan Museum of Art). She has received the Grand Prize from Soorim Cultural Foundation (2018) and was selected as the winner of the 19th Danwon Art Award at the Danwon Art Museum.


최은정은 홍익대학교에서 미술학과 박사 과정을 수료하고 개인전과 단체전을 통해 다양한 작업을 선보이는 작가다. 디지털 세상 안을 들여다보듯 현란한 기호들로 가득 채운 최은정 작가의 회화 작업은 우리가 접하지 못한 판타지적 상상을 가능하게 한다.

작가는 가상의 세계를 만들어 그 안에서 펼쳐지는 장면들을 기억의 한 조각처럼 엮어 공간 속의 공간을 반복적으로 생산한다. 입체적인 물감 덩어리들의 물성은 착시를 일으켜 2차원의 캔버스를 통해 다른 차원을 보는 듯한 효과를 만드는데, 낙원처럼 묘사된 화면은 낯섦에 대한 거리감 대신 관람자로부터 이상적인 공간을 떠올리게 한다.

현실에 부재한 낯선 구도, 비논리적인 공간, 기하학적 세계의 고리들은 모두 ‘헤테로에코토피아'를 나타낸다. 미셸 푸코가 처음 제시한 개념 ‘헤테로토피아(일상의 공간과는 ‘다른 공간)’와 생태학적인 유토피아를 결합한 이 용어는 작가의 작품을 가장 정확하게 나타내는 말이다. 작가는 ‘인간들은 도시를 건설하고 문명을 창조하지만 자신들이 만든 도시에 그들의 모든 감정을 투영시키면서 변형하는 것 또한 인간이다. 어디에도 완벽한 도시는 없으며 지금 우리의 삶에서 알 수 있듯 무릉도원의 삶도, 새로운 도시도 누군가 창조해서 주지 않는다’ 고 말하며 도시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각기 다른 언어로 표현하는 법을 고민한다.

최은정의 최근 전시로는 ‘파사주: 인공낙원’(서정아트, 2022), ‘후기 아날로그적 경향들’(오산시립미술관, 2022)이 있으며 수림문화재단에서 대상 수상(2018), 단원미술관에서 제19회 단원미술상 작가로 선정되었다.
View More Less
EXHIBITIONS
NEWSLETTER
서정아트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윈도우 타이틀
Toast Title
Toast Contents
SNS 공유하기
신고하기
  • 저작권 침해 우려됨
  • 외설적임
  • 지나친 광고성 게시물